6자, 동북아 안보협력안 마련 형식 논의

북핵 6자회담 참가국들은 동북아 평화안보 협력체제 구축을 위해서는 역내 신뢰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이를 토대로 한 안보협력 방안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했다.

20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동북아 평화안보체제 실무그룹 첫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6자회담 틀 속에서 동북아지역내 신뢰를 구축하고 그 방안에 대해서는 시간을 두고 검토하기로 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 한국은 신뢰 구축 방안과 관련, 지난해 6월 한국, 일본, 미국, 중국, 러시아, 캐나다, 인도 등이 함께 참여해 해상 수색 훈련을 한 적이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면서 지난 3월 제시한 `공동 수색 훈련’을 다시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담에 참석한 한 당국자는 “한국이 이 훈련에 대해 의사가 있다면 각국의 해상구조 임무를 담당하는 기관간 협의를 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각국 대표들은 동북아 안보협력 추진 방안에 대해 집중 협의했다.

6자 대표들은 의장국(러시아)이 초안을 마련, 그 결과를 5자에게 과제로 내는 방안과 5자가 각자의 안을 마련해 의장국에 제출하는 방안 등 2가지 방안에 대해 좀더 숙고한 뒤 의견을 모으기로 했다.

또 21일까지 열리는 이번 실무그룹 회의 결과를 어떤 형식으로든 9월로 예정된 6자 회담 본회의에 보고가 될 수 있도록 하고 역시 같은달 개최 예정인 6자 외무장관 회담에서 그것을 승인받자는데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회의 참석자가 전했다.

이에 따라 21일 회의에서는 안보협력 방안 마련을 위한 형식이 집중 논의되고 결과에 따라서는 6자 외무장관들의 공동 발표문 및 성명의 초안도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블라디미르 라흐만 러시아 외무부 본부대사는 “한반도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추진을 위해서는 동북아 역내 국가들의 신뢰구축이 우선돼야 하며 이번 실무그룹 회의에서 신뢰를 견고히 할 수 있는 대안을 찾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 대표들은 북한 수해에 대해 심심한 위로와 희생자들에 대해 조의를 표시했으며 북한측 대표인 현학봉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은 각국의 지원과 관심에 대해 고마움을 전했다.

특히 한국측 대표인 임성남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은 “북한의 수해로 당초 8월 28일로 예정된 남북 정상회담이 10월 2일로 연기됐다”면서 정상 회담 연기 사유를 각국 대표들에게 설명했다.

총회 전 북한과 개별 양자 회의를 가진 임 단장은 “북한은 정상회담 연기와 관련 특별한 언급이 없이 경제.에너지 그룹 회의와 비핵화 실무그룹 회의 등 여러 프로세스들이 잘 진행되고 있는데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고 말했다.

한편 ‘2.13 합의’의 산물인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5개 실무그룹 회의 중 하나인 이번 동북아 평화안보체제 실무그룹 회의는 지난 3월16일 베이징(北京) 회의 이후 두번째로 6자회담 각국 대표들이 모두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