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대표 임성남, 18일 訪美…北核문제 협의

남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8일 2박3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한다고 외교통상부가 17일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특별한 현안보다는 북핵 문제와 관련된 전반적인 상황을 점검하고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일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임 본부장은 방미 기간에 글린 데이비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 등 국무부 당국자 및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 등을 워싱턴에서 만나 북핵문제 전반에 관해 협의할 예정이다.


앞서 임 본부장은 5,6일 중국을 방문해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를 면담한 바 있다.


한편 임 본부장은 방미 중 미국 학계 인사들과도 만나 최근 한반도 정세 및 전망 등에 대해 의견을 청취할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