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구도서 日 고립 심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2일 “조선(북한)이 핵시험을 실시하고 6자회담 재개의 흐름이 마련되는 가운데 일본의 고립상은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신보는 일본이 국제정세 추이에 역행하는 무분별한 대결정책을 펼치고 있다면서 “아베 정권의 (대북)정책이 그 무슨 문제 해결을 위한 압력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 ’아베 정권이 제 무덤을 파고 있다’고 조선의 한 정책 담당자는 지적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이 6자회담에서 납치 문제 등을 거론하려는 것과 관련, “재개되는 다자 회담에서 자기 나라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전술이라기보다는 논의에 복잡성을 조성하고 6자회담의 진전을 가로막는데 방점이 있다”고 비난했다.

또 “유독 일본만이 다른 길을 가고 있는 것은 조선이 실시한 핵시험의 의미와 그것이 유관국들에 미치는 영향을 바로 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일본은 북조선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강변하지만 다른 나라들은 말은 그렇게 해도 실제로는 조선의 핵억제력을 전제로 움직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일본이 조선의 핵보유를 인정할 수 없다고 하는 것은 조선에 대한 멸시와 배타의 또 하나의 표현이라고 국내 사람들은 말하고 있다”면서 “바로 그런 행위로 인해 일본은 국제정세의 흐름 속에 따돌림을 당하고 있다. 일본은 비뚤어진 사고와 행동으로 조선측과 상대할 체면을 스스로 줴버렸다(내버렸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