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7월중순 재개 전망..북핵 행보 가속

북한이 늦어도 다음 달 중순 께는 핵시설 폐쇄에 착수할 것으로 보이며 6자 회담도 이 시기에 맞춰 개최될 전망이다.

방미중인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28일(현지시간) 국무부 청사에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회담을 가진 뒤 북한이 핵폐기 초기조치 이행에 착수하는대로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차기 6자회담을 재개, 실질적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영변 핵시설 폐쇄를 포함해 핵폐기 초기조치가 완료되지 않더라도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쇄조치와 맞물려 다음 6자회담을 개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소식통들은 현재 북한에 체류중인 국제원자력기구(IAEA) 실무대표단의 활동과 향후 IAEA 절차 등을 감안할 때 핵시설 폐쇄 착수시점을 7월10일 전후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차기 6자회담도 수석대표회동이나 전체회의 형식으로 7월 둘째주나 세째주초에 열릴 가능성이 높아 보이며 6자 외무장관 회담은 8월초에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멜리사 플레밍 IAEA 대변인은 미국의 소리(VOA) 방송과 인터뷰에서 “다음달 9일 열리는 임시이사회가 북한 핵 폐쇄 검증 문제를 처리할 예정”이라며 “이사회 승인 후에는 며칠 안으로도 검증단의 북한 파견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올리 하이노넨 사무부총장을 비롯한 IAEA 실무대표단은 28-29일 이틀간 영변에 머물고 30일 평양을 떠나 IAEA 본부로 귀환한 뒤 북한 측과 합의한 검증 방식을 이사회에 보고하게 된다.

이런 가운데 남북은 29일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접촉, 북핵 2.13합의 이행과 관련해 우리가 지원하기로 한 중유 5만t 공급 문제를 논의한다.

30일까지 출퇴근 방식으로 이뤄지는 이번 접촉에서는 중유 전달 항구 및 항구별 공급량 등 중유 공급과 관련된 실무 문제들이 주로 협의될 예정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실무접촉 결과를 바탕으로 중유 계약에 착수할 것”이라며 “중유 지원 시점은 현재로선 알 수 없지만 앞으로 최소 3주 이상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2.13합의 이행을 위한 각국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송민순 외교부 장관과 함께 워싱턴을 방문한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협상 파트너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 별도로 회동, 핵시설 폐쇄와 2단계에 해당되는 불능화 조치 등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 6자회담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28일 방일한 러시아측 수석대표 알렉산드르 로슈코프 외무차관과 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포기를 향한 초기단계 조치의 조속한 이행을 위해 양국이 연대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