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2주 휴회 뒤 다시 회담”

4차 6자회담 일본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일요일인 7일 한 차례 전체회의를 갖고 휴회한 뒤 최소 한 차례 더 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6일 말했다.

사사에 국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휴회하는 쪽으로 논의를 벌이고 있다”면서 “(그러나) 회담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러시아 대표인 알렉산드르 알렉세예프 외무차관도 회담이 휴회에 들어갈 것이라고 이날 밝혔으며 중국 신화통신도 ’러시아 수석대표’의 말이라며 7일 한 차례 전체회의를 갖고 2주간 휴회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앞서 중국 관영 라디오방송은 중국 측이 개막 12일째를 맞고 있는 제4차 북핵 6자회담의 휴회를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이날 “중국은 각국 대표들이 본국으로 돌아가 해당 정부에 보고하고 다시 회담을 계속할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방송은 그러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이 3차회담과 4차회담의 공백인 13개월에 비하면 12일은 긴 시간이 아니라며 휴회를 지지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