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19일부터 열리기 어려울 듯”

북핵 6자회담 본회의가 참가국간 의견 수렴과정이 끝나지 않아 당초 알려진 19일부터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소식통은 17일 “아직 의장국 중국으로부터 회담 개최와 관련한 공식 통보가 오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일단 중국측 통보를 기다리고 있지만 6자회담이 19일부터 시작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