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힐 차관보, “평양에 갈 용의 있다”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5일 “미국의 이익에 부합되고 유용하다고 판단되면 평양에 갈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지난 주말 방한한 힐 차관보는 이날 일본으로 떠나기 직전 서울 인사동 한 음식점에서 국내 언론사 중견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또 중유 대신 북한에 다른 대체에너지를 제공하거나 경제적 지원을 하는 문제도 검토하고 있다는 것을 시사했다.

그는 아직 북한으로부터 초청을 받은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단서를 붙이긴 했지만 그가 평양 방문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는 것은 8일 중국 베이징에서 있을 북핵문제 타개를 위한 6자회담의 결과를 낙관하는 것처럼 인식됐다.

그는 그러나 이런 분위기를 가라앉히려는 듯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 한국 내에 너무 낙관적인 분위기가 있다고 운을 떼면서 “미국은 회담의 부분적인 성공을 받아들일 수 없으며 9.19 공동성명의 완전한 이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부분적인 성공은 북한이 여전히 핵무기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뜻하는 것”이라며 미국이 원하는 것은 ‘핵동결’이 아니라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에 중유를 제공하게 될 경우 비용은 여러 나라가 분담하게 될 것임을 시사했으며 북한이 굳이 중유를 고집할 필요가 있겠느냐고 얘기했다.

그는 중유비용 부담 문제는 다음 주에나 얘기할 수 있을 것이며 6자회담의 참여국들은 북한을 함께 지원할 의지가 있다고 말하면서 우회적으로 중유지원비용이 미국 몫만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경수로 문제에 대해서도 “북한이 완전한 비핵국가가 되고 핵문제에 진지해진다면 경수로를 제공하는 문제를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측의 6자회담 김계관 수석대표와 독일 베를린에서 만난 것은 분명한 미북간 양자회담이었지만 미국의 입장이 변한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