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휴회..차기 구체일정 못잡아

지난 18일부터 베이징에서 열린 제5차 6자회담 2단계 회의가 차기 회의 일정도 잡지 못한 채 22일 휴회했다.

회담에 참석 중인 남북한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의 6자회담 대표단은 22일 오후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전체회의를 갖고 다음 회의를 ‘가장 빠른 기회에(at the earliest opportunity)’ 개최하기로 한 뒤 휴회했다.

이에 따라 13개월만에 재개된 6자회담은 사실상 차기 회담 일정을 잡지 못한 채 종료됐다.

의장국 중국은 의장성명을 통해 참가국들은 “6자회담 상황변화와 발전을 점검했다”면서 “대화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평화적으로 달성해야 한다는 공동의 목표와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의장성명은 또 9.19 공동성명에 대해 “각국은 공동성명을 진지하게 이행할 것임을 밝혔다”고 언급했다.

성명은 이어 “행동 대 행동의 원칙아래 가능한 한 빨리 공동성명의 이행에 조율된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특히 “각국은 9.19 공동성명 이행과 초기 단계에 취해야할 조치들을 이행하는 방안에 대해 유용한 협의를 했다”면서 “몇가지 초기 아이디어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성명은 “각국은 집중적인 양자협의를 통해 그들의 우려에 대한 솔직하고 깊이있는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각국은 이번 회담을 휴회하고 각국 수도에 보고한 뒤 가장 빠른 기회에 다시 회담을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