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회기 연장..22일까지 열기로 합의

당초 21일 오전 폐막할 것으로 알려진 제5차 6자회담 2단계회의 일정이 하루 정도 연장돼 22일까지 지속될 전망이라고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0일 밝혔다.

천 본부장은 이날 사흘째 열린 6개국 수석대표간 회의를 마친 뒤 기자 간담회를 통해 “당초 내일(21일) 폐회를 목표로 했으나 9.19 공동성명 이행방안에 대한 진지한 협의가 계속되고 있어 내일과 모래 이틀 동안 회의를 지속키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18일 열린 첫 전체회의에서 ‘초기단계 이행방안’에 대한 각국의 원론적 입장을 개진한 이후 어제(19일)와 오늘 각종 양자협의와 전체 협의 등을 통해 일단 각국 입장차의 핵심요소가 무엇인지에 대해 이해가 분명해졌다”고 설명했다.

천 본부장은 “처음 기조연설 때와는 달리 실질적인 협상에 들어가 있는 상황”이라면서 “이런 상황에서 오늘 내일 결과가 안 나온다고 휴회하는 것보다는 며칠 더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참가국들의 동의사항”이라고 전했다.

천 본부장은 “다만 긴 동면기간과 북핵실험, 안보리 제재결의 등 우여곡절을 거쳐 회담이 재개된 만큼 상황을 낙관적으로만 보기 어렵다는 점을 알아달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