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타결 초읽기..밝은 수석대표들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제4차 6자회담 9일째인 3일 회담장 주변은 타결이 임박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중국이 제출한 4차 수정안이 최종안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회담장 주변을 휘감고 있다.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참가국들은 전날 중국으로부터 배포받은 각국의 입장을 반영한 네번째 공동성명 수정안을 밤새 본국에 타전하면서 수뇌부의 훈령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참가국들은 중국의 수정안이 시간이 갈수록 각국의 입장을 골고루 반영하고 있다며 만족을 표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수정안을 내느라 정신이 없는 중국은 3차 수정안 중 북한이 수정을 요구한 몇 가지 중 한 가지를 고쳐 4차안을 내놓는 등 북한을 배려하면서도 압박하는 `양면전략’을 구사하고 있으며, 북한은 이를 두고 마지막 고심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대표단도 여느 때와 달리 이날은 오후 3시 수석대표 전체회의만을 예정하고 있다고 밝히는 등 관련국과의 조율은 마무리되고 북한의 `결단’만이 남았음을 시사했다.

평소보다 두 시간 가까이 늦은 오전 10시께 숙소를 나선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역시 “(중국의 4차 수정안은) 매우 좋은 안이며 최종안이 돼야 한다”고 말해 밤새 수정안에 대한 워싱턴의 훈령이 긍정적이었음을 강하게 암시했다.

그런 탓인지 숙소를 나서는 그의 모습에서는 피곤한 기색을 찾아볼 수가 없었다.

전날 밤 4차 수정안을 받아들고 숙소로 돌아온 그는 자정이 다되도록 호텔 1층 바에 홀로 앉아 햄버거를 들며 관련 문건을 검토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송민순 외교통상부 차관보 역시 그리 어둡지 않은 표정으로 오전 9시30분께 오후 수석대표 회의만을 강조한 뒤 차량을 타고 어디론가로 떠났다.

전날 오후 북한 대사관 앞에서 처음으로 기자들을 만난 북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의 얼굴도 상당히 밝은 표정이었다.

김 부상이 탑승한 지는 확인이 안됐지만 북한대사관에서도 승용차 한 대와 승합차가 이날 오전 9시께 대사관 문을 나서는 모습이 목격됐다.

그래서 결정적인 순간에 남북 양자협의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이 같은 긴박한 분위기 때문인지 우리와 미국, 북한 대표단이 머물고 있는 숙소에는 내외신 기자들로 북적거렸고, 수석대표들의 입만을 예의주시했다.

장대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북한 대사관 앞에서도 10여명의 기자들이 우산을 받쳐든 채 진을 치고 있는 모습도 목격됐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