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촉진용 美北대화 가능…거래(deal)는 안돼”

정부 고위 당국자는 9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6자회담을 촉진하는 것을 목표로 할 경우 미·북대화는 가능하다”면서 “(북한을 제외한 5자가) 이런 양해 하에 미북 양자접촉 자체에 대해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어 “6자회담 틀 내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5자간 공통된 이해 상황”이라면서 “6자회담에서 본격적인 협상과 내용이 만들어져야 하기 때문에 그 외 양자회담은 이 과정을 촉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미북대화에서 북핵문제에 관한 양자간 딜(deal)이 성사되는 것은 불가능한 점을 강조했다. 양자대화가 이뤄질 경우 6자회담을 촉진하기 위한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진행돼 미북간 모종의 거래가 있을 수 없다는 것.

그는 “북한에 이용당하거나 북한이 나쁘게 이용하려는 의도밖에 보이지 않을 경우는 (양자대화는 성사) 안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스티븐 보즈워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에 대해 “아직 북한을 방문할 것인지, 아니면 언제 방문할 것인지에 대해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지만 수주 안에 어떤 결정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보즈워스 대표와 관련국들 간에 앞으로 미북대화가 있다면 어떤 식으로 있게 될 것인가에 대해 상호 의견교환이 있었다”고도 밝혔다.

이에 앞서 보즈워스 대표는 8일 일본 방문 일정을 모두 마친 뒤 워싱턴으로 돌아가기 직전 기자들과 만나 “미국은 교착 상태에 빠진 북핵 문제를 풀기 위해 북한이 원하는 미북 간 양자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며 “앞으로 몇 주안에 나의 북한 방문 여부를 포함한 북핵 대응 방안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당국자는 최근 미국, 러시아 등 6자회담국 대표와의 회동에 대해 “최근 보즈워스 대표의 방한을 계기로 6자회담 참가국간 긴밀한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은 북한의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5자의 공통된 의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