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첫 단추?…”北, 북미대화로 넘어갈 것”

남북한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리용호 북한 외무성 부상이 22일 오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비핵화 회담을 가졌다. 6자회담 재개 3단계 방안(남북대화→북미대화→6자회담)의 첫단계에 진입한 것이다.


그러나 이번 회동은 남북간 대화재개의 의미를 확인하는 선에서 마무리 된 것으로 보인다. 회담을 마친 리용호 부상은 “6자회담을 하루빨리 재개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리 부상은 “회담에서는 9·19 공동성명을 확고히 이행하기 위한 의지를 확인했다”며 “전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용의들이 표명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담은 솔직하고 진지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우리 정부는 “6자회담이 정체된 이후 열리는 남북간 최초의 비핵화 회담”이라고 이번 회담의 성격을 규정했다. 실제 남북간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은 2008년 12월 중국 베이징 6자회담에서 만난 이후 2년 7개월만이다. 또 남북이 공식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은 것은 지난 2월 남북 군사실무회담이 결렬된 이후 5개월 만이다.


남북간 비핵화 회담이 성사됨에 따라 남북대화와 북미대화를 거쳐 6자회담 재개를 이룬다는 대화 흐름은 일단 만들어졌다는 평가다. 하지만 북한이 비핵화에 전향적인 태도를 보일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윤덕민 외교안보연구원 교수는 데일리NK와 통화에서 “미국, 중국 등 국제사회가 남북간 만남이 먼저 있어야 6자회담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계속 표명하는 상황에서 북한이 밖으로 나오기 위해서는 남북간 만남을 피할 수 없었다”면서 “북한 입장에서는 남북대화를 했으니 3단계 접근방안 중 2단계, 3단계로 가려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남북대화를 열었다는 것보다 핵문제 해결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이 문제”라며 “북한이 보유중인 핵무기를 포함, 고농축우라늄(HEU) 문제를 6자회담 의제로 다루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대화재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서 천안함·연평도 사건을 지렛대로 활용했다. 천안함·연평도 사건을 비핵화 회담과는 분리 대응하겠다는 입장과 함께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의장성명 문안에서도 거론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한편 이번 회동이 23일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박의춘 북한 외무상 간의 회담으로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외교장관 회담이 성사될 경우 향후 남북관계 변화의 돌파구가 마련될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