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첫날 마라톤 진행…회의 종료

북핵 6자 수석대표회담이 중단된 지 9개월여만인 10일 재개돼 첫날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다.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회담 참가국들은 이날 오후 4시20분(현지시간)께 회의에 들어가 2시간 정도 토론을 가진 뒤 오후 6시10분께 회의 의장인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주최한 만찬을 함께하고 곧바로 회담을 속개, 오후 9시30분께 첫날회의를 마무리했다.

회담 소식통은 “첫날부터 참가국들이 진지하게 의견을 개진했다”면서 “의장국 중국이 이런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