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참가국 내달초 비공식회담 개최”

한국과 미국, 중국 등 6자회담 참가국들은 다음달 초 베이징(北京)에서 2.13합의 이행과 관련된 각국의 조치를 평가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하는 비공식 회담을 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6자회담 참가국들이 회담하는 기간을 전후해 국제원자력기구(IAEA) 실무대표단과 합의한 핵시설 동결.폐쇄 조치에 착수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정식 6자회담은 북한 핵시설 폐쇄가 완료되는 직후인 7월 하순께 열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6자회담에 정통한 정부 고위소식통은 20일 “비공식 회담은 6자회담의 동력을 유지하는 한편 북한이 취할 핵시설 폐쇄의 내용을 집중적으로 평가하는 작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6자회담 참가국간 비공식 회담은 북한과 IAEA 실무대표단이 핵시설 동결.폐쇄.봉인 대상과 범위, 감시검증 방법 등에 대한 합의를 도출한 직후 베이징에서 개최되며 IAEA 실무대표단의 일정 등을 감안할 때 다음달 초 개최가 유력하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그는 “회담을 언제 여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북한과 IAEA간 협의가 원만하게 끝난 직후에 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비공식회담에는 6자회담 의장국 중국과 한국, 미국의 참여가 유력하며 일본과 러시아까지 참여할 경우 북한을 제외한 나머지 5개국이 북한의 핵시설 폐쇄에 대한 평가를 하는 자리가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북한은 IAEA 실무대표단과의 협의가 끝나면 이를 토대로 영변 핵시설 등의 가동중단 및 폐쇄조치에 착수하고 추후 IAEA 감시검증단이 북한을 방문해 폐쇄된 시설의 봉인 작업과 검증활동을 하게될 것으로 알려졌다.

2.13합의에 따르면 ’북한은 궁극적인 포기를 목적으로 재처리 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을 폐쇄.봉인’하도록 규정돼있다.

정부의 또 다른 소식통은 “흔히 핵시설 폐쇄작업에 IAEA가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2.13합의에는 폐쇄작업은 북한이 하도록 규정돼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로 넉달 가까이 시간을 허비한 점을 감안해 앞으로 2.13 합의 이행 과정은 매우 세밀하게 현안들을 점검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이 오는 8월2일 필리핀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을 계기로 6자 외교장관 회담을 갖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밝혀 7월초 비공식 회담과 7월 하순 정식 6자회담에 이어 8월초 외교장관급 회담으로 격상되는 방식이 관련국간에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