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참가국들, 日에 12월분 대북 중유지원 요구”

한국과 중국, 러시아 등 6자회담 참가국들이 지난달 한국에서 열린 경제.에너지협력 실무그룹 회의에서 12월분 중유 5만톤의 지원을 일본이 맡아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고 지지(時事)통신이 4일 보도했다.

일본은 이에 대해 대북 최대 현안인 납치문제의 진전이 없다는 이유로 거절, 12월분 부담국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통신이 전했다.

6자회담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이행 대가로 중유 100만톤을 제공하기로 한 합의에 따라 매달 5만톤을 지원하기로 하고 지난 8월 한국을 시작으로 9월 중국, 10월 미국에 이어 11월에는 러시아가 부담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북핵 불능화를 위한 프로세스가 북미 양국 관계 개선과 함께 급진전됨에 따라 다른 관계국들로 부터 대북 지원 참여를 요구하는 압력이 한층 거세질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런 가운데 양자 문제인 납치문제를 들어 다른 참가국의 요구를 계속 무시할 경우 고립이 더욱 심화되지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북일 국교정상화 실무회의를 가능한 빨리 재개한다는 방침에 따라 북한측과 실무차원의 비공식 접촉을 계속하고 있다.

일본과 북한은 지난 9월 초 몽골에서 열린 실무회의에서 “가능한 한 자주 실무회의를 갖자”는데 합의한 바 있다.

한편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3일 일본측 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을 방문, 북한이 요구하는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에 대해 “납치문제를 중시하는 일본의 입장도 고려하면서 대응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