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정부대표단 오후 출국

제5차 북핵 6자회담에 참가할 정부 대표단이 7일 오후 1시30분 인천국제공항에서 회담장인 중국 베이징(北京)으로 출국한다.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를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은 베이징 도착 후 9일 회의 개막에 앞서 북한을 비롯해 미국, 중국 등과 다양한 양자협의를 가질 계획이다.

김계관 외무성 부상을 단장으로 한 북측 대표단은 8일 평양-베이징간 정기노선인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날 북미간 사전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며 이날 오후부터 6자회담 당사국들을 본격적인 탐색전이 활발히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측 대표단은 캠핀스키 호텔에, 미국측 대표단은 세인트레지스호텔(국제구락부)을 각각 숙소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담에서는 ‘9.19 공동성명’을 토대로 한반도 비핵화와 상응조치 등 공동성명의 구체적 이행방안을 위한 기싸움이 예상돼 진통을 예고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