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전체회의 못열려…北 기싸움 전개

제6차 6자회담 사흘째인 21일 관련국들은 초기조치인 영변 핵시설 폐쇄와 이후 조치인 불능화 등 현안을 협의를 할 계획이었으나 북한이 방코델타아시아(BDA) 자금 입금 확인 후에 협상에 임할 태도를 보임에 따라 회의 일정조차 잡지 못한채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

의장국 중국은 가급적 이날 오후 6개국 수석대표회담을 열어 현안협의를 한 뒤 ’의장성명’이나 ’의장요약’ 등으로 지난 15일부터 진행된 실무그룹회담과 19일부터 열린 6자회담 결과를 정리해 발표할 방침이다.

하지만 회담일정이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을 경우 회기를 연장하거나 일정한 휴지기를 거친 뒤 다시 회담을 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오전 10시30분(현지시간) 현재 숙소인 주중 북한 대사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숙소를 나서면서 “북한이 BDA 동결 자금이 수중에 들어와야 토의에 임한다는 입장을 고수한다면 (오늘 회담에서는) 양자협의 수준 이상의 토의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오늘 일정이 확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전해 전체회의 일정이 유동적임을 시사했다.

의장국 중국은 이번 회담의 주요의제였던 초기단계이행조치와 6개국 외무장관 회담 일정 등을 다양한 양자접촉을 통해 관련국들과 논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6자 외무장관급 회동을 5월초에 개최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6개국 수석대표 회담이 열릴 경우 참가국들은 초기단계 조치와 그 다음 단계에 취해질 신고 및 불능화 방안을 집중 논의할 계획이다.

회담 소식통은 “북한측의 전형적인 기싸움 전술이 펼쳐지고 있어 회담 진행이 원만하지 않는게 사실”이라며 “이날 오후 상황을 지켜봐야 향후 협상 전망을 할 수 있지만 가급적 이번 기회에 협상을 본격전개하자는게 참가국의 의지인 만큼 회담이 순연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기본적으로 이번 회담에서 다룰 의제는 실무그룹 회의에서 걸러진 만큼 초기단계 이행조치와 상응조치의 원칙적 논의내용을 정리하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과 미국 등 6자회담 참가국들은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disablement)와 테러지원국 명단 해제를 포함한 대북 적대시 정책의 개선조치를 ‘2.13 합의’ 초기이행조치 완수 이후 수개월내에 이행하는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음달 중순까지 영변 원자로와 재처리 시설 등 핵시설을 폐쇄한 뒤 곧바로 불능화 조치에 착수하는 한편, 대북 에너지 지원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중유예치제도’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