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재개 가능성 거의 없다”

피터 벡 서울 주재 국제위기그룹(ICG) 동북아사무소장은 지난해 11월 이래 교착상태에 있는 북핵 6자회담이 재개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6일 전했다.

피터 벡 소장은 지난 24일 이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부시 행정부 관계자들은 달러화 위조지폐 제조 의혹과 관련한 대북 금융제재를 해제할 뜻이 전혀 없고 북한과의 양자 대화도 더 이상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북한이 리비아처럼 핵을 포기하겠다는 전략적 결정을 하지 않는 한 다음달 워싱턴에서 열리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이나 10월 중순 예정된 한-중 정상회담에서도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아무런 돌파구가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