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재개시 北인권문제 의제화해야”

데이비드 호크 전 국제 앰네스티 미국 지부장은 17일 북핵 6자회담이 재개된다면 북한의 인권문제도 의제로 다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호크 전 지부장은 이날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SAIA) 주최로 열린 세미나에서 공개한 자신의 논문 `인권을 향상시키며 평화 추구하기, 미국의 대북접근법’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호크 전 지부장은 “향후 미국의 대북 접근방식에는 인권적 요소를 결합함으써, 과거와는 차별화되는 `대체 패러다임’이 필요하다”면서 “6자회담이 부활한다면 인권적 우려사항 및 인권 관련 이슈들이 `경제.에너지 지원 워킹그룹’을 비롯한 6자회담의 거의 모든 워킹그룹 내에서 다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동북아 평화안보 협의체’ 창설 및 현행 정전협정을 대체할 평화협정 협상 과정에서도 북한의 인권문제가 다뤄질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지 부시 전임 행정부가 실패한 점은 두 번의 임기 가운데 6년 동안 북한의 인권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는 사실 보다는 북한과 이 문제를 놓고 직접적인 대화를 하지 않은데 있다”며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이를 `반면교사’로 삼을 것을 주문했다.


앞서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인사말에서 “북한 인권문제는 오바마 행정부의 최우선 관심사”라며 “북한이 자국의 인권문제를 어떻게 다뤄 나가느냐가 향후 북.미관계의 미래를 규정하는 중요한 요소 가운데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