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입장 차이 분명·첨예”

현재 베이징에서 진행되고 있는 북핵 6자회담에서는 일부 참가국 간의 입장 차이가 “비교적 분명하고 첨예하게” 드러났다고 중국 외교부가 21일 밝혔다.

친강(秦剛)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6자회담이 어느 단계에 와 있느냐는 질문에 “6자회담은 현재 각측이 진지하고, 솔직하고 실무적으로 실질적인 문제를 토론하는 단계에 도달했다”고 답변했다.

그는 “이 단계에서 각측은 자신들의 관점을 모두 테이블 위에 올려 놓았고 자신들이 하고 싶은 말을 다 쏟아 놓았다”면서 “(그러나) 당연히 입장 차이는 있으며 그런 입장 차이가 비교적 분명하고 첨예하게 드러났다”고 말했다.

6자회담 틀 내의 실무그룹 구성문제에 북한이 어떤 태도를 보였는지에 대해, 친 대변인은 “각측이 이 문제를 둘러싸고 각자의 견해와 건의를 내놓았으나 실무그룹 구성 여부와 어떤 실무그룹을 구성할 것인지는 더 조율을 한 후 결정될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북한 역시 실무그룹 구성문제에 대한 견해와 의견을 내놓았다고 밝혔으나 그 내용이 어떤 것인지에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친 대변인은 “북한이 금융제제를 해제하지 않으면 핵포기 문제를 논의하지 않겠다고 한데 대해 중국이 동의하는가”라는 질문에, 각측은 9.19 공동성명에서 밝힌 대로 “‘공약 대 공약’ ‘행동 대 행동’의 원칙에 입각해 한반도 비핵화 관련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는 말로 직답을 피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