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이외 국가들도 대북 지원 관심 표명

북한이 핵문제 해결을 위한 실질적 조치를 취할 경우 중유 100만t 상당의 경제.에너지.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한 2.13합의에 따라 6자회담 참가국 이외의 일부 나라들이 이미 대북 지원에 관심을 나타냈다고 미 국무부 관리가 22일(현지시간)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미국은 “상징적 제스처”로서 대북 인도적 지원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며 6자회담 당사국 이외의 일부 나라들도 “예비적인 관심”을 표명했다고 소개했다.

2.13합의의 `대북 지원분담에 관한 합의 의사록’은 중국, 미국, 러시아, 한국이 평등과 형평의 원칙에 입각해 대북 지원부담을 분담하되, “이 과정에서 국제사회의 참여를 환영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당국자는 2.13합의에 따른 대북 지원은 반드시 석유일 필요는 없으며, 중유 100만t에 상당하는 약 2억2천400만달러의 범위 내에서 북한의 수요에 따라 식량이나 다른 인도.경제적 지원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제외와 관련, 변호사들이 북한을 리스트에서 제외하기 위한 조건들을 검토하고 있다며 향후 수 주 간의 검토 결과에 따라 적절한 법률적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등의 방북설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미국 관리나 민간인의 방북 계획은 없다”고 부인했다.

마카오은행 방코 델타 아시아(BDA)의 북한 계좌 동결 해제 문제는 미 재무부 당국자들이 여전히 협의중이지만 북한과의 추가 실무회담 계획은 현재로선 없으며, 실질적인 조치는 마카오 당국이 자국 법률과 국제법 규정에 따라 취할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