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오늘 개막…남북 별도 접촉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회의가 8일 오후 3시(현지시간)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개막한다. 이번 회담은 검증의정서 채택문제가 집중 협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남북한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6개국은 지난 7월 이후 5개월만인 이번 회담에서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검증할 의정서 채택을 추진하고, 비핵화 2단계(핵시설 불능화 및 100만t 상당의 대북 중유지원)의 완료 시점을 재조정할 계획이다.

회담 개막에 앞서 우리측은 이날 오전 중국 및 북한과 각각 양자회동을 갖고 검증의정서를 비롯한 회담 의제에 대해 사전 협의할 예정이다.

특히 남북 수석대표회동은 남북 당국간 대화가 단절된 상태에서 열리는 것으로 북핵 현안뿐만 아니라 최근 북한의 ‘12·1조치’로 악화 일로인 남북관계에 대해서도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우리 정부의 입장과 한미 협의 결과, 한·미·일 공동 이해사항의 선에서 검증의정서 내 과학적 절차의 구체적인 뜻을 이야기할 생각”이라며 “(문서에 포함돼야 한다는 점을) 명확한 톤으로 얘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의 가장 중요한 의제는 검증의정서 채택으로, 한·미·일 등은 검증의 핵심인 ‘시료채취’를 명문화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북한은 ‘시료채취’는 추후 핵포기 협상에서 다뤄져야 할 내용이라며 맞서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

김 본부장도 “이번 회담은 비핵화 2단계와 3단계(핵포기)를 잇는 연결고리 성격의 회담으로 아주 중요하다”면서도 회담 전망에 대해서는 “낙관적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도 7일 기자들과 만나 “시료채취는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며 북한이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말하고 있지만, 북한의 반발이 거세 조율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회담 소식통은 ▲시료채취 명문화를 담보할 수 있는 다른 표현에 합의하는 방안 ▲북한의 시료채취 명문화 수용에 따른 문서형식은 비공개 방안 ▲검증단계를 세분화해 각 단계별 이행의정서를 만드는 방안 등이 절충안으로 상정될 수 있다고 전했다.

6자는 또 당초 지난 10월까지 완료하기로 했던 비핵화 2단계의 마무리 시점을 재조정하는 한편 일본이 납치문제 미해결을 이유로 유보하고 있는 대북 중유지원을 대체하는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한·미·일 3국은 지난 3일 도쿄에서 열린 수석대표회동에서 비핵화 2단계를 내년 3월까지 마무리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북한도 이에 큰 이견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참가국들은 동북아 평화·안보 메커니즘의 기본원칙에 대한 초안에 대해 토의할 방침이다. 동북아 평화·안보 메커니즘 의장국인 러시아는 7월 이 논의가 제기된 뒤 각 국의 의견을 수렴해 왔다.

이번 회담은 10일까지 사흘로 예정돼 있지만 상황에 따라 1∼2일 연장될 수도 있다고 회담 소식통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