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수석대표, 북핵 복구 대응 논의 시작

북한의 핵시설 복구 움직임 속에 베이징 회동에 전격 합의한 북핵 6자회담 한.미.일 수석대표들이 5일 오후 교착상태에 빠진 북핵 문제의 돌파구를 모색하기 위한 연쇄 양자회동을 시작했다.

한국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은 이날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5시)부터 베이징에서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만나 북한의 핵 불능화 복구조치 발표 이후의 한.일간 공조방안 모색에 들어갔다.

이어 김 본부장은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 주중 미국 대사관에서 회동을 갖고 한.미간 협력방안 등을 논의한다.

김 본부장은 이날 저녁 만찬을 겸해 한.미.일 3국 수석대표 회동을 갖고 양자회동 결과를 공유한 뒤 3국 간의 공조방안을 협의한다.

김 본부장은 또 이날 밤 10시께 특파원들에게 협의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