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수석대표 베이징 속속 도착

다음 달 중순께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 6자회담 사전 조율을 위해 한국과 미국 회담 수석대표들이 27일 잇따라 베이징을 찾는다.

우리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千英宇)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이날 오전(현지시간) 베이징에 도착하고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도 이날 오후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앞서 26일 베이징에 도착했다.

특히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이 28일 베이징을 방문할 것으로 보여 힐 차관보와의 직접대화 성사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 정부 소식통은 27일 “힐 차관보가 지난 20~21일 베이징을 방문했을 때도 김 부상과 만날 생각이 있었지만 김 부상이 개인사정 때문에 평양을 떠나지 못함에 따라 회동이 무산됐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때문에 6일만에 베이징을 다시 찾는 힐 차관보의 행보는 김 부상과의 회동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게 외교가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평양발 베이징행 고려민항이 매주 화요일과 토요일 운항하는 점을 감안하면 김 부상은 28일 베이징에 도착, 당일 또는 다음 날 힐 차관보와 양자회동을 가질 것으로 외교가에서는 내다보고 있다.

그러나 북미 양자대화에 대한 북측의 결심이 늦어질 경우 김 부상이 베이징에 오지 않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이며 그 경우 북미는 중국을 매개로 간접대화를 갖는 방안을 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 양자대화가 성사된다면 6자회담에 앞서 북한과 나머지 참가국들이 갖고 있는 기본 입장과 요구사항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또 지난달 31일 북.미.중 3자협의에서 모호하게 합의된 방코 델타 아시아(BDA) 북한계좌 동결문제 해법과 관련한 양측 입장을 분명히하고 회담 재개시 설치예정인 `금융문제 워킹그룹’을 통해 이 문제를 풀어나가는 구체적인 방안도 논의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양측은 북한의 핵폐기 관련 초기 이행조치와 그에 대해 나머지 6자회담 참가국들이 제공할 상응조치 간 절충을 모색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천영우 본부장은 27일 오전 베이징에 도착, 이르면 이날 중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회동을 갖고 회담 준비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힐 차관보도 이날 중 베이징에 도착, 일본.중국 측과 수석대표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또 우 부부장은 전날 방중한 일측 수석대표 사사에 국장과 이날 오후 회동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