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성명 모호성 제거가 선결과제”

북핵 6자회담에서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는 9.19 공동성명의 모호성을 제거하는 일이라고 중국의 전문가가 밝혔다.

중국 국제문제연구소 아.태연구실 진린보(晉林波) 주임은 공동성명의 주해(注解)를 만들어 모호한 원칙을 실행가능한 행동지침으로 바꾸어야 한다면서 이렇게 지적했다고 신화통신이 1일 보도했다.

진 주임은 “각 참가국이 9.19 공동성명을 통해 각자의 공약을 제시했지만 이 성명이 확인한 것은 모호한 원칙으로, 직접적으로 이행하기에는 아직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공동성명에 상세한 해석을 달아 실행 가능하면서도 논리성을 갖춘 행동지침으로 구체화하는 일이 가장 시급한 과제로, 이는 제5차 6자회담에서 해결해야 할 목표라는 것이다.

그는 미국의 대북한 금융제재와 관련, 이는 과거 말을 통한 비난과 달리 북한의 자금흐름에 실질적인 타격을 주고 있다면서 현재 북.미의 태도로 볼 때 금융제재 철회가 북한을 회담에 복귀시키는 필요조건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의 이런 대치상황은 상호간 신뢰부족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분석하고 한국측의 비공식 회의 개최 제안은 북.미 갈등 심화로 인한 6자 협상 틀의 붕괴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평가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