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성공시 北경제 7% 성장 가능

북핵 6자회담이 성공해 한.미.일 3국이 에너지를지원하는 등 대북(對北)경제지원에 나서면 북한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003년의 3배 이상인 7%도 가능할 것으로 분석됐다.

7일 교도(共同)통신에 따르면 대북 경제지원방안을 검토중인 유엔 전문가위원회는 이런 내용의 내부보고서를 작성, 지난 9월 유엔 관계 부서에 제한적으로 배포했다.

윌리엄 마틴 전 미국 에너지부 부장관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 전문가위원회는 한.미.일 3국의 에너지 전문가와 유엔개발계획(UNDP) 고위관계자 등 10명으로 구성돼 있다.

교도통신이 입수한 138쪽 분량의 보고서는 2003년 1.8%에 그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의 GDP성장률에 대해 4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먼저 북한이 경제구조개혁을 계속하고 6자회담이 성공하면 7%의 고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분석했다.

회담이 지지부진해 국제사회의 지원을 얻지 못하고 경제개혁도 제한적으로 이뤄지면 성장률이 1%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6자회담이 성공해 외국의 지원이 확대되면 북한의 경제개혁이 제한적으로 이뤄지더라도 5%의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됐다.

보고서는 또 개혁이 이뤄지더라도 국제사회의 지원을 받지 못하면 2-3% 성장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유엔이 6자회담 진전에 따른 북한 경제전망을 보고서로 내놓기는 처음이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