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북·중·미 수석대표 베이징서 회동

6자회담의 북한, 중국, 미국측 수석대표가 18일 베이징(北京)에서 회동을 가져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 6자회담 재개 문제 등과 관련 논의 내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날 회동은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의 초청에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응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김 부상과 힐 차관보는 이날 낮 승용차편으로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으로 들어가 안에서 기다리고 있던 우 부부장과 3시간 가까이 회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의 한 외교소식통은 “이들 3자가 점심식사도 함께 하면서 뒤 북-미, 미-중이 양자회담을 하거나 경우에 따라서는 중국측이 중재하는 형태의 3자대화도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회동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극비리에 중국 방문을 마친 직후 이뤄진 것이어서 이 자리에서 6자회담 재개의 최대 걸림돌이 되고 있는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에 대한 타결책이 모색됐을 개연성이 높다.

특히 김계관 부상은 김 위원장 방중시 별도로 베이징에 잔류하며 중국측과 6자회담 문제를 집중 논의한 것으로 보여 북한측이 교착을 풀기 위해 모종의 결단을 내린 것 아니냐는 추측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앞서 힐 차관보는 이날 아침 베이징에 도착한 직후 중국 외교부를 방문, 양제츠(楊潔체<遞에서 책받침 대신 竹머리>) 부부장을 만나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미국 방문 일정 등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힐 차관보는 오후 5시 비행기로 워싱턴으로 출발할 예정이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