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러대표 “둘째날 성과없어”

제4차 6자회담의 러시아측 수석대표 알렉 산드르 알렉세예프 외무부 차관은 회담 둘째 날에도 별다른 성과나 진전이 없었다는 평가를 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알렉세예프 차관은 러시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과 미국 사이에 본질적이고도 관념적인 차이가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알렉세예프 차관은 그러나 각 참가국이 이번 회담에 대해 신중하게 낙관하고 있고 북미간 입장차를 좁히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과 미국의 2차 양자접촉 결과가 이번 회담의 결과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북한과 미국 대표단은 28일 두번째 양자 접촉을 가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