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드디어 성사되나…北 적극성 주목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이 오는 16일로 날짜를 잡아 6자회담을 개최하자는 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외교가가 분주해지고 있다.

현재의 상황을 요약하면 지난달말 베이징(北京) 북미중 회동 이후 중국은 북한과 꾸준히 접촉해왔고 그 과정에서 북한이 회담 개최에 동의했으며, 북한의 입장 등을 고려해 중국이 16일 개최안을 각국에 회람시킨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각국이 정식 동의서를 보내는 절차에 착수했으며, 그 결과에 따라 의장국 중국이 최종 결정 내용을 각국에 통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단 북한이 회담 개최에 매우 적극적으로 나오는 것으로 분석되는 만큼 중국의 계획대로 6자회담이 16일을 전후해서 열릴 가능성이 커 보인다.

다만 북한의 적극성을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를 놓고 시각이 엇갈리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말 베이징 회동에서 미국이 제안한 초기 이행조치에 대해 현재까지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북미회동에서 북한에 ▲핵활동 동결 및 핵프로그램 동결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 허용 등을 초기조치로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북한은 “추후 답변하겠다”고만 밝혔었다.

이에 대해 일부 관측통들은 “미국의 제안에 대해 거부한다는 입장을 보이지 않는 것을 적극적으로 해석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명확한 북핵폐기 의지를 보이라는 미국의 요구를 정면으로 거부하지 않는 북한의 태도에서 ‘절충 가능성’이 느껴진다는 것이다.

그러나 전형적인 ‘시간끌기 전략’이라는 시각도 엄존한다.

한 외교소식통은 “북한이 미국의 제안에 구체적 대답없이 회담 개최에 적극적인 태도를 과시하는 것은 회담에서 주도권을 쥐겠다는 의도와 함께 국제사회의 압력을 피해 시간을 벌어보자는 생각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렇게 되자 당연히 미국의 입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이 중국의 제안에 공식 동의를 하게 되면 6자회담이 중국측 계획대로 열릴 가능성이 높다.

이와 관련, 미국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다음 주께 회담이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밝히고 국무부 고위 당국자도 6자회담이 “10일 이내에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말해 미국도 회담 개최에 그리 부정적이지는 않은 것으로 보여진다.

현재 미국은 북한의 태도를 놓고 심사숙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북측 의도를 타진하기 위해 뉴욕채널을 가동할 가능성도 고개를 들고 있다.

일부에서는 북미가 초기 이행조치에 대한 구체적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지만 어느 정도의 공감대를 형성한 것은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그간 북미 접촉과정에서 미국은 북한에 6자회담 전이라도 인도적 차원에서 식량과 중유를 제한적이나마 제공할 수 있다는 의사를 전달하고 북측도 미국의 확고한 체제보장 및 평화협정 체결 등을 전제로 핵폐기와 관련한 구체적 조치에 돌입할 수 있다는 의사를 이미 전달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미국이 당초 6자회담의 이달 중순 개최에 큰 기대를 걸어온 만큼 중국의 제안을 계기로 일단 회담에 응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관측이 더 설득력을 얻는 분위기다.

다시말해 북측의 구체적 반응이 없었지만 여러 상황을 감안해 먼저 6자회담에 참여한 뒤 초기 이행조건를 논의하는 쪽으로 방향을 수정했다는 분석이다.

그렇지만 미국이 북한의 태도를 시간끌기 전략으로 판단하고 초기 이행조치에 대한 확실한 답을 얻기 전에 6자회담을 열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할 경우 6자회담의 연내 조기 개최는 물건너갈 수도 있다.

북한의 의중을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국내외 여론에 쫓기듯 6자회담이 재개된다면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미국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북한은 핵보유국으로서의 지위에 걸맞은 대우와 양보를 요구하며 6자회담을 군축회담으로 끌고 가려는 전략을 드러내고 있다.

외교소식통은 “상황을 종합해볼 때 가능성은 반반으로 엇갈리지만 의장국 중국이 존재하는 6자회담의 특성을 감안할 때 6자회담이 열리는 쪽으로 수렴될 가능성에 조금 더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라며 “조만간 상황이 정리될 것”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