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동북아 안보협의체로 발전시켜야”







▲ 29일 남덕우 전 총리가 ‘동북아정세 변화와 우리의 대응’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남궁민 기자

동북아시아 혹은 북태평양 국가 간의 경제 및 안보협력 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남덕우 전 국무총리가 29일 주장했다.


남 전 총리는 이날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세종연구소가 주최한 ‘제3차 세종국가전략조찬포럼(동북아 정세변화와 우리의 대응)’에서 “우리의 외교안보 역량을 다변화의 방향으로 대폭 강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 전 총리는 특히 “동북아의 안정과 남북통일에 대비하여 현재의 6자회담 혹은 북태평양안보협의체로 발전시켜야한다”며 동북아시아안보협력기구(Northeast Asia Security Organization) 창설을 주장했다.


이어 “다행히 우리에게는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의 경험이 있다”며 “6자회담이 성공하든 안하든 북한이 참가하던 안하던 지금의 6자회담을 동북아 안보 협의체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6자회담은 북한의 비협조로 아무런 성과가 없지만 6자회담 자체는 동북아에서 최초로 다자간 협의체가 시험대에 올랐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부연했다.


특히 남 전 총리는 “우리나라에 동북아안보협의체가 필요한 특별한 이유가 있다”면서 “만약 북한체제에 이변이 생기면 이해관계를 달리하는 중국, 미국, 러시아, 일본 사이의 대립이 불가피하고 우리의 통일 노력에 간섭하는 나라가 있을 것”이라고 강변했다.


따라서 “결국 다국 간 협상은 불가피하다”며 “만약 지금부터 동북아에 안보협의체를 구성하여 회원국들 간 불신을 해소하고 안보상의 안정을 도모해 나간다면 통일문제를 풀어나가기가 쉬워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 전 총리는 특히 우리의 외교안보전략으로 중요한 점은 “중국의 경제적 ‘공룡화’가 동북아 안보상 세력 균형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여 한미일의 3각 협력 관계를 계속 유지해야한다”면서 “동북아의 경제 개발과 상호 협력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동북아 개발은행의 설립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