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늦어도 내달 5일 시작주 개최’

북핵 6자회담 한국 수석대표인 천영우(千英宇)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3일 “아직 날짜가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차기 6자회담이 늦어도 다음 달 5일 시작하는 주에 열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이날 중국 방문을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차기 6자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2~3일 내에 의장국인 중국이 다른 나라들과 협의해 결정한 뒤 발표할 것으로 본다”며 “대충 생각하고 있는 날짜는 있지만 확정이 안돼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설(2월18일) 전에는 다음 회담이 끝난다”고 잘라 말한 뒤 “설 선물을 하나 가져다 드리겠다”며 회담 전망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천 본부장은 북한과 미국간 방코델타아시아(BDA) 워킹그룹 2차 협의의 개최 시기에 언급, “6자회담 보다 앞서 개최될 가능성이 많다”며 “이번 주는 너무 늦었고 다음 주 대에 개최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개최 장소가 베이징(北京)이냐는 물음에 “그렇게 보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천 본부장은 아울러 이날 북.중 6자회담 수석대표와의 회동 결과에 언급, “9.19공동성명의 초기단계 이행조치에 대해 협의를 했다”면서 “다음 6자회담에서 진전을 이룰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으며 진전을 이룰 기반을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 BDA 문제 해결을 두고 북미가 접점을 찾았느냐는 질문에 “양측 다 어느 정도 융통성을 발휘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며 “BDA 문제 뿐 아니라 전반적 핵문제 해결방안에 대해 북측도 어느 정도의 융통성을 발휘하고 있으며 또한 외교적 해결의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천 본부장은 BDA에 동결된 북한 계좌 중 합법계좌의 동결을 해제하는 방안이 최근 유력하게 제기된데 대해서는 “그런 기술적 이야기는 미국 측이나 북한 측으로부터 들어보지 못했다”면서 “구체적 방안은 BDA 워킹그룹에서 논의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