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농축우라늄·변수돌출’ 험로 예고

19일부터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 북핵 6자회담이 북한의 대 시리아 핵시설 판매설과 북한의 농축우라늄 프로그램을 둘러싼 논란으로 험로가 예상된다.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CNN 등 유력언론들은 15일도 북한과 시리아간 핵 커넥션을 연일 제기하고 미 당국자들도 우려를 표명하고 나서, 최근 급진전 양상을 보이던 북한의 핵폐기 이행조치와 북미간 관계정상화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14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핵확산은 대단히 중요한 문제”라며 “핵확산 관련 정보도 2.13합의에 따른 전면 신고 대상”이라고 밝혀, 이번 6자회담에서 핵확산 문제를 주요의제로 다룰 뜻을 분명히했다.

힐은 또 2.13 합의에 따른 북한의 신고대상에 “모든 핵프로그램과 시설, 물질이 포함돼야 하며, 농축우라늄프로그램(UEP)도 당연히 포함된다”고 거듭 밝혔다.

워싱턴포스트는 15일 북한으로부터 나온 핵장비를 실은 것으로 추정되는 선박이 시리아에 입항한 뒤 사흘만에 이스라엘이 극비리에 시리아에 공습을 단행했으며, 북한측 선적물이 무엇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핵장비가 실려 있었다는 공감대가 이스라엘에서 형성돼가고 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