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나흘째..’쟁점 타결’ 주목

남북한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은 제5차 6자회담 3단계 회의 나흘째인 11일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중국을 중심으로 양자 및 다자접촉을 갖고 쟁점 타결을 시도한다.

6개국은 전날 협의를 통해 중국이 제시한 합의문서 초안과 관련한 핵심쟁점을 1-2개로 좁힌 것으로 알려져 이날 협의 결과가 주목된다.

중국은 핵폐기 초기단계 이행조치와 상응조치에 대한 각국의 의견을 수렴해 이날 중 합의문서 수정안을 작성해 돌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핵심 쟁점이 일단 1-2개로 좁혀지고 있다”면서 “특히 중요한 상응조치에 관한 논의가 많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전날 협의에서 ‘초기단계 이행조치’를 수용하는 대가로 주어질 ‘상응조치’ 가운데 대체에너지 제공과 관련, 종류와 양, 제공시기 등을 구체적으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중국은 초기단계조치 이행기간에 북한에 특정량의 중유를 5개국 분담하에 제공하는 방안을 비롯해 다양한 절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대북 에너지 지원에 대해 일본측은 자국민 납치 문제와 연계하고 있고 러시아도 북한의 채무 미상환을 이유로 소극적인 입장을 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과 나머지 5개국간에 합의할 것이 제일 핵심적이지만 북한과 합의가 된다 해도 5개국 사이에 합의할 문제가 남는다”면서 “쟁점이 복잡하게 연결되어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당국자는 “현재의 협상이 순조롭게 진전돼 각국간 이견이 해소되는 대로 중국이 수정안을 회람시킬 예정이나 현재로서는 그 결과를 예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