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공동성명 신뢰조성이 우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6일 공동성명 이행문제를 논의하게 될 향후 6자회담은 상호 존중과 신뢰의 분위기속에서만 진전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인터넷판에서 “6자회담 공동성명이 발표돼 그 이행문제가 논의되는 단계에 이르렀지만 조지 부시 미국 행정부의 대조선(북한) 정책에서 뚜렷한 변화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조선신보는 미국이 4차 6자회담 이후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를 가하는 등 공동성명에 위반되는 행위를 하고 있다며 “부시 행정부가 조선의 사상과 제도에 대한 체질화된 거부감을 드러내 보이면서 공동성명에 배치되는 언동을 되풀이 하고 있어 조선국내에서 이에 대한 반발이 일고 있다”고 밝혔다.

또 “대화의 막뒤에서 대결소동을 일으키는 미국의 악습은 여전하다”며 그 사례로 ▲5차 6자회담 직후 부시 대통령의 아시아국가 순방 중 대북 비난 발언 ▲미국의 유엔총회 북한인권결의안 채택 주도 ▲북한을 ‘종교탄압국가’로 지목한 점을 꼽았다.

신문은 “미 행정부의 이 같은 언동은 조선의 사상과 제도를 전면 부정하는 것”이라며 이 때문에 북한내 여론은 “미 행정부의 대결자세를 우리의 자주권을 농락. 유린하는 것”으로 간주하고 있고 일부에서는 “미 행정부가 6자회담 공동성명이 나온데 대해 몹시 불편해 하면서 그 이행에 의도적인 장애물을 조성하고 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조선신보는 “부시 행정부의 무모한 대결자세는 조선반도 비핵화 과정에 부정적 효과를 초래하고 있으며 이것은 조.미 두 나라가 동시행동으로 서로의 우려를 해소해 나가야 할 필요성을 구체적인 현실로 보여주고 있다”고 역설했다.

신문은 이어 4차 6자회담 공동성명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말 대 말’ 공약이며, 북측은 5차 6자회담에서 공동성명을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단계별로 이행하고 신뢰조성에 우선 힘을 집중할 것을 제기했다며 이것은 북한내부의 여론을 반영한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