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개막 D-1일…남북접촉 주목

제5차 6자회담의 개막 전날인 8일 6개국은 사전 양자접촉을 갖고 회담 운영방안에 대해 집중 협의한다.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6개국은 이날 의장국인 중국을 중심으로 다각적인 사전 양자접촉을 갖고 이번 회담에서 향후 이행방안을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를 놓고 구상을 교환한다.

북한 대표단은 이날 오전 고려항공 편으로 방북한 알렉산드르 알렉세예프 외무부 차관 등 러시아 대표단과 함께 베이징에 도착하고,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수석대표로 한 미국 대표단은 저녁 늦게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대표단이 늦게 도착함에 따라 개막식 전 6개국 대표단이 참석하는 만찬이 이날 이뤄질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 대표단은 도착 후 중국과 양자협의를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미국 대표단이 오후 늦게 도착함에 따라 북미 양자협의 가능성이 희박해짐에 따라 남북 협의의 개최 여부가 주목된다.

우리 대표단은 이와 관련, 이날 러시아를 비롯한 참가국과 가능하면 개막식 이전에 양자협의를 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우리 대표단은 7일 베이징에 도착한 직후 중국측과 만나 9월19일 채택한 공동성명의 이행방안과 5차 회담의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담의 의장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은 7일 일본 특파원단과 만나 “5차 회담에서 전문가그룹 구성이 제의될 것”이라고 한 뒤 이번 회담을 3일간 하는 방안을 제의할 것이라고 말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