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개막 첫날 한미 양자협의 가져

한국과 미국은 제5차 6자회담 개막 첫 날인 9일 오후 1시30분(현지시간)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양자협의를 가졌다.

이날 협의는 개막식후 첫 한미 양자접촉으로 이 자리에서 우리측이 8일 남북협의 결과를 자세하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대표단이 오전 중국과의 양자협의에 이어 한미협의를 통해 북한의 의도를 파악함에 따라 북미 양자협의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측은 기존의 핵심쟁점인 경수로, 고농축우라늄 핵프로그램, 인권문제 등이 쟁점화돼서는 안된다는 입장인 점으로 볼 때 한미협의에서도 북미간의 양자문제를 부각시키지 말아줄 것을 요청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전날 남북협의에서 양측은 9.19 북핵 공동성명의 취지를 잘 살려나가는 것 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으며 공동성명의 이행계획과 5차회담 일정 등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 서로의 구상을 나눈 뒤 1단계 회담에서 관련국들이 상호 신뢰조성을 위한 행동을 상호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확인한 바 있다.

우리측은 이 자리에서 경수로와 농축 우라늄 핵프로그램 문제가 쟁점화 하지 않도록 북한측에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경수로 제공시점을 둘러싼 논란의 경우 공동성명 채택후 ‘적절한 시기’ 에 대한 의견교환이 있었던 만큼 이번 회담에서 논의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으며 농 축우라늄 프로그램 존재 여부를 핵폐기에 앞서 신고해야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

아울러 6자회담 장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거론하는 것도 적당하지 않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한미협의에 앞서 미일 대표단은 오찬회동을 했다./베이징=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