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개막행사없이 협상 착수할 듯”

오는 8일 재개되는 북핵 6자회담은 대규모 개막행사 없이 곧바로 실질적인 협상에 착수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6자회담에 정통한 정부 당국자는 2일 비공식 브리핑에서 “중국이 (회담)계획을 통보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제, “지난 해 12월 회담은 13개월만에 개최된 점을 감안, 대규모 개막행사를 가졌지만 이번에는 그런 의식 없이 곧바로 협상에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중국 측 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이 최근 차기 회담을 3~4일간 갖는 방안을 언급한 것도 이 같은 계획을 감안한 발언인 것으로 추측해도 될 듯 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차기 회담에서는 6자 수석대표 협의와 북한과 미국 수석대표 협의 등 형태로 초기단계 조치에 합의하기 위한 실질적인 다자.양자 협상이 곧바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