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中대표 “이번주 방북 검토”

6자회담의 의장이자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은 이르면 이번주 북한을 방문하는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우 부부장은 이날 중국 고위관리들과 일본 의원들간 회담이 열린 인민대회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그것(북한 방문)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교도통신은 북미문제에 정통한 워싱턴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우 부부장이 연말까지 약속한 핵프로그램의 세부내역 신고를 성실하게 수행할 것을 촉구하기 위해 이르면 이번주 방북할 예정이라고 8일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우 부부장이 이번 방문중 북측으로부터 핵 신고목록을 넘겨받을 가능성이 있지만 북한은 중국 정부에 구체적인 언질을 주고 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6자회담 합의에 따르면 북한은 에너지 지원을 받는 대가로 올말까지 핵시설을 불능화하고 핵프로그램의 모든 세부사항을 공개해야 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