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중대국면’…北-中-美 외교 채널 분주

북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북한과 미국, 중국의움직임이 중대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6자회담 의장격인 중국의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은 10일 후이량위(回良玉) 부총리가 이끄는 친선대표단과 함께 평양으로 들어가 11일 북한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11일 갑자기 일본 도쿄(東京)에서 베이징(北京)으로 발길을 돌렸다.

힐 차관보는 베이징에 도착, “(중국측) 요청을 받고 왔다”면서 “평양에서 진행되고 있는 외교적 프로세스에 대해 중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아주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면서 “지금 우리는 매우 중대한 단계에 와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정부의 한 당국자는 “사태가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우 부부장과 김계관 사이에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중요한 계기가 마련되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두사람의 회담에서 논의된 내용은 곧바로 전문으로 베이징으로 전달되고 이를 바탕으로 중국측 고위인사와 힐 차관보간 협상이 전개되고 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따라서 평양에서 합의된 내용에 미국측이 동의하면 자연스럽게 6자회담의 재개로 이어질 수 있는 국면이다.

또 다른 당국자도 “이미 중국은 북한을 비롯한 나머지 6자회담 참가국들에 6자회담 비공식 회의 개최를 제의한 바있다”면서 “북한이 동의하면 이 회의는 언제든 열릴 수 있다”고 말했다.

비공식 회의가 열릴 경우 시기는 17일부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열리는 28일 사이가 될 가능성이 높으며 장소는 중국 베이징이나 선양(瀋陽)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통상 중국은 언제부터 시작되는 주라는 형식으로 회담 개최일시를 전해오곤 했다”면서 “이번에도 그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