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타결, 최대 120조원 효과 발생”

6자회담 타결이 한국에만 최대 120조원의 경제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30일 ‘6자회담 타결의 경제적 손익계산서’라는 보고서에서 “6자회담 타결로 한국정부는 투입대비 11~18배에 달하는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한국정부가 북핵타결로 인해 대북 에너지 지원 비용으로 향후 9~13년간 6조5천억~11조원을 지출할 것이지만 이에 따른 수익은 최대 120조원에 이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먼저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위험) 해소에 따르는 국가 신용도 상승이 가져오는 효과에 주목했다.

외국인 자금 유입이 증대되면서 주가가 오르고, 조달금리가 떨어진다는 점을 들었다.

또 남북 경협의 확대가 한국 입장에선 새로운 ‘블루오션’이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간 영구적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국방비 축소 및 분단비용 감소효과까지 발생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이번 6자회담 타결로 북한에는 53조2천억~57조7천억원의 경제적 효과 가 발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