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재개 시기 보다는 내용 강조

정부 당국자는 11일 북핵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에 집착하기 보다는 회담 재개시 9.19 공동성명 이행방안 마련에 진전을 이룰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일에 외교역량을 집중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 당국자는 “6자회담 개최국인 중국과 우리측의 최근 협의 과정에서 회담 속개도 중요하지만 속개시 9.19공동성명 이행방안을 이끌어내는 과정에 진전이 있어야 한다는 점이 많이 강조됐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의 언급은 금융제재 및 위폐 문제를 둘러싼 북미간 갈등으로 6자회담이 교착국면을 맞이한 상황에서 한중 양국이 조속한 회담 재개 자체 보다는 회의를 통해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우선순위를 두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국자는 “중국 6자회담 대표단 관계자와 최근 접촉, 현재 상황을 평가하고 회담 재개 방안에 대한 양측의 생각을 교환하면서 이달 안에 차기 6자 회담 일정 및 주요 논의사항에 대한 윤곽을 잡을 수 있도록 노력키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돈세탁에 연루된 혐의를 받으며 대 북한 금융제재의 매개가 되고 있는 마카오 소재 은행 ‘방코 델타 아시아’가 중국의 통치권 안에 있음을 언급하며 ‘중국 역할론’을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이 문제에 대해 뭘 해야하고 어떻게 해야한다는 것을 잘 판단하고 있기 때문에 중국의 생각을 우리가 수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이 문제에 대한 중국측 입장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