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에서 북한인권을 거론하라!

폴 마샬, 프리덤하우스 종교자유센터 수석연구원

어제 북핵문제에 관하여 6자회담이 다시 열렸는데, 남한, 중국, 일본, 러시아, 미국은 딴 문제들을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 특히 북한의 인권문제를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 한다. 북한의 핵과 핵확산이 시급한 문제이니까, 인권문제의 거론을 기피하는 이유가 이해가 가긴 하지만 이는 중대한 과오이다. (북한 인권문제를 언급한 힐 차관보의 기조연설 이전에 작성된 칼럼임 – 편집자 註)

김정일 정권의 자국민에 대한 잔악상은 충분히 알려지지는 않았으나 우리는 다 알고 있다. <프리덤하우스>는 지난 32년간 세계각국의 자유에 대한 실상을 매년 조사해왔다. 그 많은 나라들 중에서 모든 항목에서 매년 최악의 점수를 받은 나라가 바로 북한이다.

온갖 악독한 짓을 다하는 김정일 정권

북한이 이런 치욕의 명예를 뒤집어 쓴 것은 북한정권이 자국민을 광적으로 탄압해왔기 때문이다. 삭막하고 헐벗은 땅에 보이는 것이라곤 25만 명을 가두어 둔 정치범 수용소들이다. 김정일 초상이 새겨진 뱃지를 떨구어도 중죄이고, 집집마다 걸어놓은 김 부자의 초상화를 깨끗이 모시지 않아도 중죄이고, 가족들 중 한 명이 죄를 지으면 9살짜리 어린 아이를 포함해서 3대가 지옥의 수용소로 보내진다. 수용소 죄수들은 고문과 기아, 강제유산, 공개처형을 당하고 또 이를 지켜 보아야만 한다. 거의 대부분이 쥐나 뱀을 잡아먹고 산다.

김정일은 이렇게 온갖 악독한 짓을 다 하면서도 겨우 정권을 유지하는 정도이다. 수십 년간 실패한 북한의 경제 때문에 1990년대에만 2백5십만이 굶어 죽었다.

이렇게 광폭한 김정일을 피해서 북한주민들은 중국으로 먹을 것과 최소한의 자유를 찾아 나선다. 중국정부는 탈북자가 떼로 몰려올까 봐 국제법을 무시하고 이들 탈북자들을 잡아 지옥같은 북한으로 다시 보낸다. 북한으로 강제송환 된 탈북자들은 북한에서 반역자로 몰려 감옥에 가거나 강제노동에 시달리거나 고문을 당하고 심지어는 사형까지 당한다. 자유와 먹을 것을 찾아갔다는 죄로! 한 탈북자는 “중국에서 숨어사는 탈북자들에게는 강제북송이란 말이 죽음보다 더 끔찍한 말입니다” 라고 말했다. 중국이 이렇게 막으려는 탈북자들이 현재 중국에 수십만이 된다고 한다.

부시 행정부는 그 동안 국가의 안보전략에 제일 중요한 것이 “자유를 확산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부시 대통령은 제2차 취임연설에서, 미국은 세계 모든 국가 문화에 민주주의 체제와 운동을 확산시키겠다고 말했다. 이것이 공연한 빈 말로 끝나면 안 된다. 과거 동구 공산권이 몰락한 것처럼 지금 중동은 변화하고 있다. 1975년 각국 주민들의 인권과 정치적 자유를 보장하자는 헬싱키 합의문은 당시 단순히 진열장 장식물이라고들 비웃었으나 이 합의문은 구 소련 블록의 몰락을 가져왔다.

북한인권문제를 본격적으로 제기해야

그런데 이런 해결방식이 대 북한 정책에서는 고려되지 않고 있다. 남한의 햇볕정책은 북한에 일방적으로 퍼주기만 하는 정책이다. 우리는 이제 이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미국에 있는 수많은 종교단체와 인권단체들이 이제는 헬싱키 합의문과 비슷한 것을 도출해서 지역안정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북한의 인권상황도 점검해야 하고 난민도 정착시켜야 하고 이산가족들도 다시 결합시켜야 하고 종교적 자유도 보장되어야 한다. <국제적 종교자유를 위한 미국 위원회>에서는 미국정부와 우방들에게 다음과 같은 제안을 했다.

– 중국은 국제난민협약에 준수하여, △북한난민들을 보호하고 △유엔난민고등판무관의 난민실태 조사를 허용할 것이며 △북한과의 접경지대를 개방하고 △탈북자들을 강제북송 하지 말아야 하고 △국제 인권기구들의 보다 광범위한 접근을 허용해야 한다.

– 북한에게 유엔 특별보고관의 북한 방문을 허락하라고 요구하라.

– 모든 국제회의에서 북한의 끔찍한 인권상황과 피해자의 보호를 거론하라.

– 라디오, 텔레비전, 인쇄물들을 북한에 더 많이 들여보내라.

– 북한의 김계관이 2003년 북한을 방문한 미국무부 관리들에게 약속한대로 북한에게 국제감시단을 받아들이라고 요구하라.

부시 대통령은 폭정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잊지 않고 포악한 독재자들을 내버려두지 않겠다고 약속했으며,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생존자 강철환 씨를 백악관에서 접견했다. 그리고 2004년 북한인권법안에 명기된 북한인권 특사도 곧 임명할 것이다. 이제 부시 대통령은 북한의 김정일에게 우리와 정상관계를 원한다면 자국민들을 핍박하지 말라고 요구 할 때가 왔다.

월스트리트 저널, 2005년 7월 25일자

폴 마샬 & 스콧 폴락(PAUL MARSHALL and SCOTT POLLOCK)

번역 : 안경희 국제팀장

(원문)

Put Human Rights in the Six-Party Talks

By PAUL MARSHALL and SCOTT POLLOCK
July 27, 2005

Yesterday marked the resumption of six-party talks on North Korea’s nuclear programs. South Korea, China, Japan, Russia and America have resisted adding other topics, especially human rights in North Korea, to their agenda. Given the urgency of the North’s nuclear threat and potential for proliferation, this reluctance is understandable, but it is a grave mistake.

The atrocities committed by Kim Jong Il’s regime against its own people are known, though not well enough publicized. For 32 years, Freedom House has produced a detailed annual survey of freedom in every country and territory in the world. Only one country has received the lowest possible score in every category in every year — North Korea.

The regime earns this ignoble distinction by repressing its people with unmatched zeal. Concentration camps with roughly a quarter of a million political prisoners litter the otherwise barren countryside. Punishable offenses include accidentally dropping a Kim Jong Il lapel pin and failure to keep his government-mandated home portrait spotlessly clean. Whole families may be incarcerated for three generations because of an “offense” by one of their members, which results in children, some as young as nine years old, being consigned to the camps. Prisoners are routinely required to witness and endure torture, starvation, forced abortion, and public executions. Many live by eating rats and snakes.

Even with deadly force, hawkish surveillance and continual propaganda, Kim barely keeps his government from crumbling. Decades of economic inefficiency meant that perhaps 2.5 million starved to death in the 1990s alone.

Kim’s brutality has pushed his desperate subjects northward to China, in hope of food and a modicum of freedom. Fearing floods of refugees, the Chinese government, in violation of international law, has hired packs of refugee hunters, tasked with forcibly herding Koreans back to their hellish homeland. There they are branded as traitors and face certain imprisonment, forced labor, likely torture and perhaps execution because they sought food and freedom. One refugee testifies: “For North Koreans in China, the word ‘repatriation’ is more dreadful than the word ‘death.'” Despite China’s efforts to stem the flow, it has become home to tens of thousands of hiding North Korean refugees.

The Bush administration stresses that promoting freedom is a key component of its security strategy. In his second inaugural address, the president declared that America will, “seek and support the growth of democratic movements and institutions in every nation and culture.” This is more than rhetorical flourish. It is provoking change in the Middle East, just as similar previous policies helped the collapse of the European communist powers. The sections of the 1975 Helsinki agreements that required signatories to support a broad range of humanitarian and political rights for their inhabitants were often regarded by foreign-policy realists as window dressing, but the pressures they released eroded authoritarian rule in the Soviet bloc.

However, this approach has been slighted in Korea policy, most notably in South Korea’s naïve Sunshine policy of one-sided concessions to the North. It should be slighted no longer. A wide range of religious groups and other human-rights organizations in the U.S. are combining to call for a Helsinki style regional-security pact that would include monitoring humanitarian aid, resettlement of refugees, family reunification, and religious freedom. The U.S. Commission on International Religious Freedom has suggested important elements for such a pact, recommending that the U.S. and its allies should:

• Urge China to honor its obligations under the 1951 Refugee Convention and its 1967 Protocol, including temporary asylum for refugees, providing the U.N. High Commissioner for Refugees unrestricted access to North Koreans in China, ensuring that refugees are not forcibly returned, and allowing greater access by international humanitarian organizations.
• Urge the North to admit U.N. Special Rapporteurs to assess the human rights situation.
• Use appropriate international fora to condemn the North’s egregious human-rights abuses and seek protections and redress for victims.
• Expand radio, television, Internet, and print information alternatives for North Korea.
• Delegations visiting North Korea should seek access for international monitors, as promised by Vice Foreign Minister Kim Gye-gwan to visiting U.S. Senate staff in 2003.

President Bush has said to those under tyranny “the United States will not ignore your oppression, or excuse your oppressors,” has received former North Korean political prisoner Kang Chol-hwan at the White House, and will soon appoint a special envoy on human rights in North Korea, as mandated in the 2004 North Korea Human Rights Act. Now he should also act on his commitment to make “clear that success in our relations will require the decent treatment of their own people.”

Mr. Marshall is a senior fellow and Mr. Pollock a researcher at Freedom House’s Center for Religious Freed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