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서 3개 회의 동시 진행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북핵 6자회담 참가국들은 11일 현안에 대한 의견조율에 박차를 가했다.

이날 오전 수석대표회담이 열린 이후 오후에는 수석대표회담과 비핵화 및 경제.에너지 지원 실무그룹회의가 동시에 진행됐다.

비핵화 실무그룹회의에서는 핵 신고 내용에 대한 검증활동의 전반적 원칙과 내용을 담는 ’검증 계획서(프로토콜)’ 작성을 위한 본격적인 토론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에너지 실무그룹회의에서는 대북 중유 및 설비 지원방안 등에 대해 토론이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의장국 중국은 이날 저녁 7시30분(현지시간) 내외신 기자회견을 통해 이틀간 진행된 회의 결과를 밝힐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회담소식통은 “수석대표회담에서는 6자 외교장관회담과 동북아다자안보체제 문제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수석대표 차원에서의 검증 및 모니터링 방안과 에너지 지원 방안 논의는 일단락된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