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서 한반도 중립화 논의해야”

한반도 중립화 논의가 향후 6자회담에서 포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강광식 교수는 24일 서울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영세중립통일협의회 춘계학술회의에 참석해 “6자회담에서는 북핵 위기의 해소와 더불어 한반도 영세중립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강 교수는 “6자회담의 궁극적인 목표는 동북아 및 한반도에서 냉전구조 해체와 평화체제 구축”이라며 “한반도 중립화 통일방안이야말로 6자회담 공동성명에서 언급된 과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포괄적인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립화를 위해 관련국들의 다양한 동기를 수렴시킬 수 있는 환경적 여건이 필요하다”면서 “한반도 중립화론은 향후 6자회담의 별도 포럼을 통해 공식의제로 설정, 진지하게 검토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발제자로 나선 정지웅 통일미래사회연구소장도 한반도 중립화 통일을 지지하면서 “중립이라는 말보다 ’한반도의 완충 지대화’라는 용어를 사용, 주변 강대국들을 설득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학술회의에는 강종일 영세중립통일협의회장과 주종환(동국대).김수민(선문대).이헌경(동아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