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서 미국의 정책전환 촉구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는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 미국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차 6자회담에 즈음하여 미국의 정책전환을 촉구하는 시민단체 입장’을 발표했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미국에 “북한의 고농축우라늄(HEU) 보유 의혹 시인과 폐기를 협상 전제조건으로 삼지 말고 북한의 핵포기에 대해 대북안전보장 및 보상을 동시에 이행해야 한다”면서 “북 인권문제를 6자회담 의제로 삼지 말 것” 등을 요구했다.

이 단체는 “지금까지 미국의 불성실하고 일방적인 태도가 북핵 문제 해결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며 “이번 6자회담에 임하는 미국의 태도를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