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서 北핵포기 초기단계조치 문서화”

북핵 6자회담 참가국들은 조만간 재개될 전망인 차기 6자회담에서 북한의 핵포기를 위한 ‘초기단계 조치’와 북한에 대한 지원조치가 담긴 문서를 작성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이 27일 보도했다.

‘초기단계 조치’에는 영변 5천㎾급 실험용 원자로의 가동중단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핵시설 사찰 및 감시 재개가 포함될 전망이다.

또 대북 안전보장을 비롯한 북한과 6자회담 관계국들과의 관계개선 항목을 넣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북한이 대규모의 에너지 지원을 요구할 경우 문서화 작업은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있으며 6자회담 전에 열릴 전망인 북.미 금융협의의 결과도 문서화 작업의 실현 여부를 좌우할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신문은 전했다.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과 송민순 외교통상부장관은 지난 25일 베이징 회담에서 이러한 방안에 의견을 같이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앞서 북.미 수석대표에 의한 최근 베를린 회동에서 북한측은 대북지원을 전제로 영변 원자로의 가동을 중단하고 IAEA에 의한 감시에 따를 뜻이 있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