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서 ‘北미사용 연료봉’ 한국매입 논의될 것”

북한의 핵 신고가 완료되면 곧바로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 북핵 6자회담에서 북한의 미사용 연료봉을 남한이 매입하는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22일 외교부 고위 당국자가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비공식 기자 간담회에서 북한이 미국에 건넨 핵 문서와 관련, “자료를 직접 본 것은 아니지만 그에 대한 미국 측의 자세한 브리핑이 있었다. 내용은 대부분 영변 5MW 원자로 운행기록과 재처리시설 생산기록에 집중돼 있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작년부터 플루토늄의 원자재인 미사용 연료봉을 우리가 구입하는 방안을 검토해 왔지만 6자회담 차원에선 논의되진 않았다. 북측이 보유한 미사용 연료봉은 국내 원자력 발전소의 연료로도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이 당국자는 “앞으로 북측이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제출하게 될 공식 신고서가 어느 정도 객관적이고 충실한지를 평가할 수 있는 자료”라며 “기본적으로 신고서에 포함돼야 할 대부분의 내용이 있었다”고 부연했다.

이어 영변 핵시설 불능화를 위한 11개 조치 중 ▲사용 후 연료봉 제거 ▲제어봉 구동장치 불능화 ▲미사용 연료봉 처리 등 3가지만 남았다고 밝혔다.

핵 신고 마무리에 따른 6자회담 참가국의 이행 사항인 ‘중유 100만t 상당 지원’과 관련, 그는 “국제 시장을 통한 구매 및 절차 등의 문제로 조금 지연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경제·에너지 지원 워킹그룹 의장국인 우리로서는 향후 일본 측의 이행을 독려하는 등 지원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의 신고서 제출에 맞춰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는 절차에 착수한다는 미국의 방침에 대해 일본이 지난 18∼19일 열린 한·미·일 6자 수석대표 회동에서 미국 측에 우려를 표명했다고 소개했다.

이 당국자는 “일본이 미국의 테러지원국 해제 방침에 대해 명확한 반대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국내 정치적인 상황으로 북∙일관계에 대해 걱정을 많이 하고 있었다”면서 “북·일간에 해결되지 않고 있는 현안에 대해 우려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일본은 그동안 북한의 일본인 납치를 문제 삼으며 북핵 불능화에 따른 6자회담 참가국들의 상응조치인 경제·에너지 지원에 참여하지 않았고,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 해제에도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

그러나 이 당국자는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일 양자 및 3자협의에서 일본이 가급적 조속히 경제·에너지 지원 사업에 동참하고 싶다는 의사를 명백히 밝혔다”며 “일본이 6자회담 참가국으로서의 막중한 책임을 인식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조만간 러시아를 방문해 양자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이 당국자는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