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틀 내 양자대화 용의..남북대화 지지”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는 3일 “미국은 북한과 관계정상화를 고려할 준비가 아직 안 돼 있다”고 밝혔다.

스티븐스 대사는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오바마 정부의 스마트외교와 한반도 평화정책’을 주제로 한 초청강연에서 “북한이 계속 핵프로그램을 보유한다면 관계정상화가 매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제사회 전체가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며 “북한의 핵뿐만 아니라 미사일 기술 수출 방지를 위해 안보리 결의를 성실히 이행하는 등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스티븐스 대사는 “지금도 미국은 여전히 6자회담 틀 안에서 (북한과) 양자대화할 용의가 있다”며 “분명한 점은 이 문제가 미국과 북한 양자간의 문제가 아니라 다자간의 문제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이 중요한 이유는 2005년 9.19공동성명이 한반도의 비핵화, 북미.북일관계 정상화, 경제.에너지 지원, 평화협정 체제 등 우리가 원하는 미래를 다 담고 있기 때문”이라며 “지난 26일 성 김 특사와 리 근 국장의 뉴욕 회동을 계기로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스티븐스 대사는 또 “미국은 남북대화를 지지한다”면서 “이산가족 상봉과 같이 북한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의미 있는 조치를 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5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체코 프라하 연설은 ‘핵무기 없는 세상’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핵 정책에 대한 전반적인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며 “북핵 정책은 이러한 세계적인 핵 정책의 일부”라고 말했다.

국회 한국외교와 동북아평화연구회와 한반도 평화통일 시민단체협의회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박 진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위원장, 유선호 민주당 의원, 한나라당 진 영 의원, 시민단체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