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日해역 표류 北선박 “조업중 엔진 고장”

6일 일본 해역에 표류하다 해상보안청에 발견된 북한 선적은 기관 고장 때문에 표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11시30분께 일본 시마네현 해역에 수상한 배가 떠있다는 신고를 접수한 일본 해상보안청은 신고 해역에 출동해 확인작업에 나선 결과 엔진고장에 의한 표류였으며 탈북자는 탑승하지 않았다고 일본 언론들이 이날 전했다.


발견 장소는 오키 본섬 나구미사키 앞 1㎞ 해상이며 소형 목선으로 발견됐을 때는 닻을 내리고 있었다. 승선인원은 3명이었다.


탑승자들은 “북한에서 온 건 맞는데, 엔진이 고장나서 표류했고 탈북한 건 아니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김정일 사망 이후 영결식을 끝내고 최근 조업을 위해 바다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9월에는 이시카와현 노토반도 앞바다에 탈북자 남녀 9명이 탄 목선이 표류하다 일본 해경에 구조된 적이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