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남북교역 평소보다 30% 이상 줄어

정부가 북한의 소행으로 드러난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지난 5월24일 개성공단사업을 제외한 남북교역 전면중단을 선언한 이후 남북교역 규모가 30%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북한으로 반출되는 물품보다 북한에서 반입되는 물품이 크게 줄어듦으로써 북한의 외화획득에 상당한 타격을 주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6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6월 남북한 교역규모는 반출 5천688만달러, 반입 6천618만달러 등 모두 1억2천306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5월의 남북교역 규모 1억5천638만달러보다 21%(3천331만달러) 줄어든 것으로 반출은 약 4%(232만달러), 반입은 32%(3천99만달러) 정도 각각 감소했다.


또 정상적으로 남북교역이 이뤄졌던 4월의 교역규모 1억8천208만달러보다는 32%(5천901만달러) 감소한 규모로, 반출은 약 27%(2천96만달러), 반입은 36.5%(3천805만달러) 각각 줄어들었다.


6월 물품별 남북교역 반입을 남북교역 중단선언 이전인 4월과 비교하면 전기.전자기기, 수송장비 등 자본재는 약간 늘어난(1천931만달러→2천121만달러) 반면에 광물, 직접소비재 등 소비재는 절반(7천681만달러→3천686만달러) 이상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관세청 관계자는 “정부가 남북교역 중단을 선언한 이후인 지난 6월 남북교역 규모가 평소보다 30% 정도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면서 “이는 남북교역 비중이 70% 정도인 개성공단 사업은 계속 진행했고, 일부 교역품의 경우 선별적으로 반출입을 허용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관계자는 또 “현재처럼 개성공단 사업이 계속 진행될 경우 남북교역은 계절적 변수를 감안해야겠지만 대체로 6월 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